주말 한가한 오후에 출출할때 먹으면 좋은 메뉴로는 떡볶이를 빼놓을 수 없겠죠. 워낙 레시피가 다양하고 비법도 많은데 사실상 집에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에는 한계가 있는 듯 싶네요. 오늘은 간단하게 먹을까 해서 미리 떡집에서 떡볶이 떡을 준비해 두고 오후에 슬슬 발동을 걸어 봅니다. 어떤 레시피로 할까 하다가 떡볶이 레시피를 쳐보니 백종원 레시피가 가장 많이 나오더라구요. 다 따라할 필요는 없을 듯 싶고, 양념 기본 틀만 살짝 카피를 해보려고 합니다. 맛있고 없고는 내맘대로죠 ㅍㅍ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떡볶이에 들어가 재료들입니다.

 

어묵, 떡볶이 떡, 그리고 파

 

다른 건 취향대로..

 

만두/ 라면사리 등

 

 

 

 

 

 

백종원님 레시피를 보고

 

내맘대로 떡볶이 양념을 만들어봅니다.

 

고추장/ 고추가루/ 물엿/

 

설탕/ 마늘/ 간장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더 맛있으라고 육수를

 

만들어 봤어요.

 

다시팩하고 무를 넣어서 만든

 

육수를 끓여서 재료를 넣어줍니다.

 

 

 

 

조금 짤 것 같아서

 

양념을 2/3만 넣었는데

 

싱겁네요..

 

 

 

 

 

 

생각지도 않게 국물 떡볶이가

 

만들어져 버렸어요.

 

전 개인적으로 바짝 쫄은 떡볶이가

 

더 좋던데...

 

그때 그때 달르긴 하지만,

 

 

자극적이지 않게 만들어져서

 

싱겁지만 국물하고 듬뿍 먹을 수

 

있었어요.

 

 

 

 

 

마지막은 참깨 솔솔

 

참기름을 살짝 넣었는데

 

안넣는게 더 낳겠어요.

 

 

맛이 이상해 지네요..

 

ㅋㅋ

 

 

 

 

댓글을 달아 주세요